메뉴 건너뛰기

http://www.youtube.com/embed/GD5kCHM5VaQ 

river best 2013 109.JPGriver best 2013 111.JPGriver best 2013 117.JPG 붉은 영기가 감도는 하이델베르그(Heidelberg)성터에서

 

마인(Main) 운하(canal)를 관장하는 갑문(Locks)노조의 파업으로 보름스(Worms)에서 육로로 중세의 고궁인 하이델버그(Heidelberg)를 둘러볼수 있었다.

 

주변에는 붉은 사암(沙岩)이 풍부한덕에 온도시가 마치 유타주의 Zion canyon 에 온듯 붉은 빛으로 물들어있었다. 성은 비록 몇백년의 풍상과 여러차례의 전쟁등으로 이곳 저곳이 부셔져 옛영화는 역사속에서만 살아있었지만 ,온 도시와 강을 굽어보는 높은 산성이면서 궁궐로서의 위용은 여행객들의 감탄을 받을만 하였다.

 

우리는 이폐허에서 감탄도 하고 역사적 감상에도 젖어보기도 하였다.

아무리 해자를 깊이파고 두터운 성벽을 쌓아놓고,적의 동정을 살피던  높은 망루는 관광객들의 사진배경외에는 쓸모가 없어졌다.

하지만 그안에 들어서면 뭔지모를 역사속에 빠져드는듯 하는 전률도 함께하였다.

 

여러차례의 십자군전쟁, 1차세계대전  그리고 2차세계대전을 겪으며 부서진 성채들은 인생무상을 말해 주는듯 하였다.지금은 이곳주민들을 위해 부서진 성채를 배경으로 음악회나 오페라등이 열리어 쓸쓸함을 달래 주는듯 하였다.

 

독일인들은 역사이야기가 나오면 상당히 조심하고 무언으로 대답하는듯 하였다.

 출생률 저하로 일손이 부족해지면서 이를 대체하기 위해 터키등 무슬렘국가에서 밀려드는 저임금 이민세력들과 roma로 일클어지는 집시들의 유입으로 인해 ,국가정체성이 혼돈해지면서 발호하기 시작한 Neo Nazi들은 이틈을 비집고 세력을 키워 나가고 있는듯 하였다.

 

아무리 튼튼하게 세워진 성들도 풍상에 변해가는데 ,국가를 지탱할 종교와 철학은 태초의 혼돈(Chaos)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표류 하는듯 하였다.

 

한때 모든 사회생활의 중심이었던 교회는 화강암에 끼인 검은때를 독한 산성표백제로 벗기느라 장막들을 친것처럼 형식만 남아 칩거하는듯 하였다.

 

특히 이곳은 히틀러가 독일의 대표 작곡가라고 치켜세운  바그너(Richard Wagner),푸른 다뉴브강으로 유명한 스트라우스(Johann Strauss)등 유명한 음악가뿐 아니라,치매연구로 유명한 알자이머(Alzheimer)박사, 노벨문학상에 빛나는 토마스만(Thomas Mann)등 저명인사들이 태어난 곳이라고 하여 자부심이 대단하였다.

 

들어내놓고 말은 안해도 이곳이 유럽의 명당자리(?)라고 말하고 싶어 하는듯하였다. 좋은 지세가 영웅을 낳는가 아니면 인물이 좋은 지세를 만드는것일까?

부서진 성곽에서 붉은 기와로 덮인 도시를 내려다보며 상념에 젖어보았다.

내가 지금 여행을 하는건가?

관광을 하는걸까?

 아무렴 어떠하겠는가

 보여지는대로 느끼는대로  라인강과 함께 하면 그만인것을

 

문득 한국에도 5천년의  가난을 벗어나 선진국 반열에의 초석을 닦은

 박정희 대통령의 번듯한 기념관이 있으면 역사관광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보았다.역사란   ()과 과() 를 있는그대로 보여주는 것인데.

아직도 개발독재의 상흔이 아물지 않아서인가 남북동서의 갈등으로 응어리진 매듭들이 풀어질날을 기대해본다.

 river best 2013 123.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0 Kuroshio Sea is the second largest aquarium in the world! dirtywkd 2012.02.10 1294
149 Guillaume Nery base jumping at Dean's Blue Hole dirtywkd 2012.02.10 1358
148 유타에서 만난여인 [2] file 강상욱(56) 2014.09.02 1632
147 사막을 사랑하게된것은 file 강상욱(56) 2014.07.22 1707
146 6.25 에 다시 생각나는 아버님 file 강상욱(56) 2014.07.03 1735
145 Obama 대통령의 사막방문을 환영하며 file 강상욱(56) 2014.06.08 1738
144 석류에 맺힌 어머니사랑 file 강상욱(56) 2014.05.03 1988
143 Ritz carton hotel 에서 공짜 dinner를 먹게된사연 [2] file 강상욱(56) 2014.04.19 6451
142 교우회위한 해외금융자산 세미나‏ 오순영(75) 2014.03.24 2420
141 우리이런 만남이면 좋겠습니다 file 강상욱(56) 2014.03.22 2285
140 Melk Abbey( 수도원)에서 나를 찿아 명상에 잠기고 [3] file 강상욱(56) 2013.12.23 3080
139 세기의 대홍수를 이겨낸 파사우에서 열린 올갠 연주회 file 강상욱(56) 2013.12.01 3329
» 붉은 영기가 감도는 하이델베르그(Heidelberg)성터에서 [1] file 강상욱(56) 2013.11.25 3128
137 히틀러의 망령이 깃든도시 Nuremberg file 강상욱(56) 2013.11.17 3215
136 800년된 막스부르그(Marksburg) 성에서 [1] file 강상욱(56) 2013.11.09 3145
135 kolner dome독일 [2] file 강상욱(56) 2013.11.04 3098
134 네델란드에서 file 강상욱(56) 2013.11.02 3125
133 Europe Grand River Crusie 여행기 1 file 강상욱(56) 2013.10.31 2985
132 쫄병수칙 제3조 까라면 깐다 [3] 강상욱(56) 2013.05.22 3830
131 사막에 여름은 다시 돌아오고... [1] file 강상욱(56) 2013.05.13 3818

자유게시판

Choong Ang High School Alumni Association of Southern California
COPYRIGHT © 2014 GYEWOOUSA.COM, All right reserved
My Account